> 전국 > 광주ㆍ전남

"'황제노역' 판결한 장병우 광주지법원장 사퇴하라"

광주진보연대 광주지법 앞 기자회견 후 퍼포먼스

(광주=뉴스1) 송대웅 기자 | 2014.03.27 04:36:08 송고


광주진보연대는 26일 오전 광주지법 앞에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한 '노역 일당 5억원'이라는 법원의 재벌 특혜 판결과 이런 판결을 내린 장병우 법원장을 규탄하고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2014.3.27/뉴스1 © News1 송대웅 기자


광주진보연대는 26일 오전 광주지법 앞에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게 '황제 노역' 판결을 한 장병우 광주지방법원장은 책임을 느끼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진보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횡령과 탈세는 중범죄로 강력히 처벌돼야하는 범죄인데도 허 전 회장의 형량은 너무 가벼웠다"며 "법원의 '회장님이 돈이 없으니 두 달만 살게 해주겠다'는 식의 친재벌적인 판결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진보연대는 26일 오전 광주지법 앞에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한 '노역 일당 5억원'이라는 법원의 재벌 특혜 판결과 이런 판결을 내린 장병우 법원장을 규탄하고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2014.3.27/뉴스1 © News1 송대웅 기자


이어 "(서울 송파구 세모녀 자살과 관련해) 서민들은 공과금 70만원이 없어 목숨을 끊는 경우가 있는데 반해 재벌(허 전 회장)의 노역 일당이 5억원이라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며 "허 전 회장에 대해 황제노역 판결을 한 장 법원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장 법원장이 판결한 다른 사건들에 대해서도 추적해 공정한 판결이 이뤄졌는지 명백히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을 끝낸 뒤 허 전 회장과 황제노역 판결을 한 법원을 조롱하는 포퍼먼스를 실시했다. 검사와 판사가 쓰레받이에 일당 5억원의 '황제 노역'을 쓸어 넣어주는 내용이다.


광주진보연대는 26일 오전 광주지법 앞에서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한 '노역 일당 5억원'이라는 법원의 재벌 특혜 판결과 이런 판결을 내린 장병우 법원장을 규탄하고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이후 판결을 내린 법원과 허 전 회장을 조롱하는 퍼포먼스도 펼쳤다.2014.3.27/뉴스1 © News1 송대웅 기자


한편 허 전 회장은 횡령 등 혐의로 2010년 1월21일 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254억원 등을 선고받고 다음날 뉴질랜드로 출국한 바 있다. 그는 현지에서 생활하다가 지난 22일 귀국해 광주교도소 노역장에 유치돼 일당 5억원의 '황제 노역'을 하던 중 닷새째인 26일 석방됐다. 미납 벌금을 납부받기 위한 검찰의 형 집행 정지에 따른 석방이다.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선거구 개편' 3대 쟁점은?…의원정수 늘어날까 주목
중대선거구제 도입·선거구획정위 독립여부 눈길…재획정 62곳 유불리 계산 분주
국회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 기준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헌법 불합치 결정으로 선거구 개편이 정치권…
협상시한 4시간…'세월호3법' 막판 ···
 여야가 이달 말까지 협상시한을 정해 놓은 세월호 3법을 타결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으···
故 신해철, 내달 1일 국과수 통해 ···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 측이 고(故) 신해철의 시신을 부검한···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